눈속임하고 오염물질 방출 사업장 '딱' 걸렸다

부천시, 대기오염물질 무단배출 사업장 63개소 적발해 검찰 송치, 과태료 부과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1/07 [19:26]

[부천시] 미세먼지와 대기오염 문제가 심각한 환경 이슈로 떠오르는 가운데 부천시(시장 장덕천)가 지난해 대기 배출시설 사업장 234개소 대상 정밀점검에서 대기환경보전법을 위반한 사업장 63개소를 적발했다.

 

이들 사업장은 대기오염방지시설을 설치하지 않았거나 방지시설이 있음에도 가동하지 않은 곳들이다. 특히 방지시설 내 오염물질 제거필터(여과재)나 활성탄(흡착제) 등을 제대로 설치하지 않고 겉으로만 대기오염방지시설을 가동하는 것처럼 운영하다가 적발된 사업장도 11개소 이른다.

 

시는 적발된 사업장에 대해 조업정지명령, 사용중지명령 등의 행정처분외에  5천9백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또한, 시 소속 환경특별사법경찰의 수사결과에 따라 12건은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으며, 8건은 수사를 진행중이다.

 

부천시는 올해도 강력한 단속을 통해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억제하는 한편 환경법 위반사례집 발간, 사업장 환경기술인 교육 등 환경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칠 계획이다.

 

▲ 필터와 활성탄이 제대로 설치되지 않은 시설 내부 © 대한행정사신문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주환의원, 행정사법 일부개정(안) 발의 "대환영"
1/6
광고
대한행정사회, 설립준비 진척 너무 늦어 회원피해 / 대한행정사신문사
이주환의원, 행정사법 일부개정(안) 발의 "대환영" / 대한행정사신문
제1기 대한행정사회 실무교육 실시안내 공고 / 김완영 기자
행안부, 행정사법인 10여건 접수중 5건 설립인가 / 김완영 기자
행정사는 행정사법 범위내 노무업무를 처리해야 / 김완영 기자
대한행정사회, 협회사무실 준비로 분주하게 움직여 / 김완영 기자
7회 일반행정사 합격 수기 이은주 행정사 / 설재오행정사전문기자
법무사법 개정안 발표로 전국행정사들 크게 반발 / 전지훈 기자
법무사, 내용증명·계약서 작성은 변호사법 위반 / 설재오 행정사전문기자
개업행정사, 신문사홈페이지 무료광고사이트 접수 / 대한행정사신문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