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한행정사회, 양측 모두 각자 상벌위원회 구성 징계 절차 밟아..

김 회장 기존 상벌위 무시하고 측근 행정사로 새로 구성.. 사무처 직원 등 징계절차 밟아, 오후에는 회장 등 징계시도

김완영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2/07 [12:22]

대한행정사회, 양측 모두 각자 상벌위원회 구성 징계 절차 밟아..

김 회장 기존 상벌위 무시하고 측근 행정사로 새로 구성.. 사무처 직원 등 징계절차 밟아, 오후에는 회장 등 징계시도

김완영 발행인 | 입력 : 2022/12/07 [12:22]

[사설 = 김완영 발행인] 대한행정사회는 이제 회복 불능 상태이다. 오늘 오전 김만복 회장 측은 기존의 구성된 상벌위원회를 무시하고 측근의 행정사인 이화진 행정사 등으로 새로 구성(임명절차는 확인 안됨) 된 위원으로 사무처 직원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은 것으로 확인됐다.

 

회장은 철저히 부회장단 임원과 이사진을 무시하고 부회장단과 이사진은 회장을 철저히 무시하는 행태로 대한행정사회는 대혼란을 가져오고 있다.

 

그들만이 짬짜미가 되어 세운 대한행정사회가 그들끼리 싸우고 망가뜨리는 것은 대한행정사회의 역사에서 가장 치욕스러운 제1기 집행부로 기록에 남을 것이다.

 

오후에는 기히 구성된 대한행정사회 상벌위원회에서 이사회 등에서 송부된 김만복 회장 등에 대한 상벌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어차피, 또 법적 소송과 고소고발 등이 예상된다. 한 지붕의 두 가족처럼 양측에서 각각 상벌위원회를 열어 징계 절차를 진행하니 참으로 한심하기 그지없는 제1기 집행부 임원들이다.

 

김만복 회장을 비롯하여 책임 있는 부회장단 모두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 개인의 회사도 이렇게 운영을 하지 않는다. 행정사들의 회비로 운영되는 회(會)가 자기 개인의 소유물인 것처럼 착각하고 있다.

 

끝없는 한풀이 싸움으로 회원들을 철저히 무시하는 회장 등 4명 모두 대한행정사회에서 떠나야 한다.<이상>

 

▲ 회장과 부회장단을 회원의 이름으로 징계하라!!               © 대한행정사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 황해봉 회장 "행정사 자격시험 수험생들에게 합격을 기원합니다"
  • 대한행정사회 설립인가 취소 2심 결정 빠르면 12월 쯤 결정될 듯
  • 대한행정사회 홈페이지 관리 엉망진창 재정비 요망
  • "대한행정사회 정관개정안, 이사회와 대의원총회를 반드시 거쳐야"
  • "황해봉 회장, 정관내용 임의변경에 대한 해명과 사과 있어야"
  • 대한행정사회, 인사위원회 모두 마무리... 미래전략본부장에는 남상기 추천
  • [속보] 회장 등 임원선거 효력정지가처분 각하결정
  • [사설] 김만복 회장, 지회장 카드로 대한행정사회 대의원총회의 반란을 꿈꾸다
  • 대한행정사회, 위원회 개설 풍년... '인원제한 없음' 에 회원들 의아하다
  • 대한행정사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은 무용지물이다.. 더욱 소통창구로 활용해야
  • 계묘년, 대한행정사회의 회장 등 제2기 집행부 선거로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
  • [행정사칼럼] 김만복 회장님! 대화합을 통한 반듯한 길 열어 주세요
  • [속보] 대한행정사회 상벌위원회, 김만복 회장 회원자격 정지 6개월 결정
  • [사설] 제1기 집행부인 회장 + 부회장 측 모두 회원 불소통으로 일관
  • 대한행정사회, 양측 모두 각자 상벌위원회 구성 징계 절차 밟아..
  • 광고
    이동
    메인사진
    이시진 행정사 '주택ㆍ상가 임대차 분쟁상담' 책자 발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대한행정사회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