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장관은 김형동, 권영세의원의 지적을 무시

행정사들의 총의를 모아 공개적이고 투명한 절차를 통한 협회출범 요청무시

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7/26 [09:00]

행안부장관은 김형동, 권영세의원의 지적을 무시

행정사들의 총의를 모아 공개적이고 투명한 절차를 통한 협회출범 요청무시

김완영 기자 | 입력 : 2021/07/26 [09:00]

 

▲ 행안위 국감서 '단일행정사회 설립' 졸속 추진 지적  사진=국민의힘 김형동 의원 모습 (mbc뉴스영상 갈무리)    ©뉴스파고

 

[행정사뉴스 = 김완영 기자] 지난해 행안위 국감시 국민의 힘 김형동 의원과 권영세 의원은 행정안전부장관에게 대한행정사회 설립 진행과정의 문제점을 예측하고 회원들의 총의를 모아 민주적인 설립이 되도록 지적 하였음에도 이를 무시하고

 

행안부차관인 설립준비위원장은 행안부의 문제라기 보다는 그들의 문제로 치부하여 8인의 준비위원에게 거의 맡겨 그들만의 직책나누기로 변질된 상황은 행정안전부의 큰 실책이었다.

 

뉴스파고의 기사에 의하면, 금년 6월 10일자로 시행된 행정사법에 의거 행정사협회 설립과 관련, 공청회나 세미나 등 공개적 의견수렴 과정이 생략된 채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 지난해 행안위 국감에서 제기됐다.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은 지난해 진행된 행안위 국감에서 "의원실에 많은 질의나 투서가 있다. 현재 정관이 만들어지고 있는데 기존에 있던 분들이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것 같다"라며 장관으로서 이 부분에 대해 잘 챙겨봐 달라"고 당시 진영 행안부장관에게 당부했다.

 

권영세 의원도 국감 서면질의를 통해 “지난 8월 행정안전부차관을 위원장으로 구성된 단일 대한행정사회 설립준비원회가 정관 작성 등 설립준비절차를 공청회, 세미나 등 공개적 의견수렴 과정을 생략한 채 졸속으로 진행하는 것을 행정안전부장관이 방관해서는 안된다”며, 

 

“무엇보다 국민의 행정편익을 위해 단일 대한행정사회가 출범하는 만큼, 회원 행정사들의 총의를 모아 공개적이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단일 협회가 출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행안부 차관이 위원장인 설립준비위원회는 8인의 설립준비위원이 회장을 추천·추대하고, 8인 설립준비위원이 당연히 부회장 및 주요임원이 되는 기관구성안을 마련하여 지난해 12월경 창립총회를 개최하려고 한다는 분위기를 행안위에서 감지 됐었다.

 

▲  사진 = 국민의 힘 권영세 의원 발언 모습   ©대한행정사신문

 

이는 회원 행정사의 선거권과 피선거권을 동시에 침해하는 것으로, 전체 행정사 회원의 직선제를 통해 출범해야 한다는 행정사업계의 목소리와 함께, 개정 행정사법 발효시점이 2021년 06월이므로 민주적 절차를 통해 안정적 설립준비를 위한 시간이 충분한데 불만의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고 한다.

  

더불어, 회원 정수는 단일 협회 설립의 기초이므로 행정안전부가 직접 현행법에 따라 각급 시·도에 업무신고가 된 행정사 수를 파악할 필요가 있고, 파악된 회원(1만3천여 명으로 추산)을 상대로 직선제, 간선제, 기관구성, 회비, 교육 등에 관한 공개적 의견수렴 과정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외에도 행안위에서는 단일 협회로 통합되는 과정에서 8개 협회 및 회원 상호 간에 회원자격과 기본재산의 현황 및 처리 등에 서로 다른 사정과 의견이 있을 수 있다는 점 등도 고려해야 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이동
메인사진
행정심판대리권 획득에 발빠른 협회대응 고무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